창세기 10장: 역사 속의 인간

해설:

창세기 저자는 노아 시대로부터 바벨탑 시대까지의 장구한 세월의 이야기를 족보로 대신합니다. 족보는 축약된 역사입니다. 이 족보는 무엇보다도 노아와 그 가족에게 주신 하나님의 축복 선언 즉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여라”(9:1)는 말씀이 실현 되었다는 사실을 증언합니다. 하나님의 약속은 결국 이루어지게 되어 있습니다. 

노아의 세 아들은 많은 자손을 얻고 각각 다른 지역으로 뻗어 나갑니다. 야벳은 지중해 북쪽과 서쪽으로 퍼져나가 여러 민족을 이룹니다(2-5절). 그러니까 유럽 백인들이 야벳의 후손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반면, 함의 자손은 팔레스타인과 아프리카 북쪽 그리고 메소포타미아 지방으로 퍼져 나가 여러 민족을 이룹니다(6-20절). 이 족보를 소개하면서 니므롯(8-12절)에 대해서 자세히 설명합니다. 그는 이스라엘 역사에 가장 큰 아픔을 주었던 바벨론의 조상이기 때문입니다. 셈의 자손들은 주로 팔레스타인과 시나이 반도에 퍼져가면서 여러 민족으로 갈라졌습니다(21-31절). 다음 장에서 보듯, 아브라함은 바로 셈의 후손에서 나온 사람입니다. 

묵상:

이 족보에 기록되어 있는 여러 이름과 여러 민족들을 생각합니다. 성경에는 이름 한 자 올라 있지만 그들 각자는 그 나름 대로 한 세상을 살다 간 사람들입니다. 그들 각자의 삶을 들여다 본다면 수 많은 이야기들이 있을 것입니다. 또한 여기에 기록되어 있는 민족들 중에 대다수가 이제는 사라지고 없습니다. 그 민족들이 살아 있는 동안 그들은 나름대로 역사를 만들고 이어가기 위해 노력했을 것입니다. 그들은 그렇게 살다가 갔고, 그 민족들 또한 그렇게 한 시대를 살다가 사라졌습니다. 수천 년 후에 그들의 낯선 이름을 읽고 있는 우리 또한 그렇게 한 시대를 살다가 갈 것입니다. 그리고 몇 십년이 지나면 우리의 이름조차 기억해 주는 사람들이 없을 것입니다.

이렇게 생각할 때 우리는 겸허히 고개 숙이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인류의 장구한 역사에 비추어 볼 때 우리의 존재는 한 점도 되지 않습니다. 하물며 하나님의 영원에 비추어 볼 때 우리의 존재는 털처럼 가볍습니다. 그런 존재가 무엇이라도 된 양, 뭐 대단한 일을 할 것처럼 들레는 것은 얼마나 어리석은 일인지요! 우리의 본분을 지키고 분수를 따라 겸손히 살아가야 하겠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작고 덧없는 존재인 나를 영원하신 하나님께서 관심하시고 기억하시고 돌보십니다. 정말, 생각할 수록 믿어지지 않는 진실입니다. 자연인으로서 나는 아무 값이 없지만 하나님께서 관심하시는 대상이기에 무한한 값을 가집니다. 그렇기에 하나님 앞에 설 때마다 감사, 감격 하는 것입니다.   

5 thoughts on “창세기 10장: 역사 속의 인간

  1. 자손들이 예수님을 믿고 따르는 아브라함의 자손으로 생육하고
    번성하도록 인도해 주십시오.
    80년-90년의 인생이 너무나 짧으나, 신실한 믿음을 가진 자손들을
    세상에 남기는 족보를 갖도록 도와 주십시오. 아멘.

    Like

  2. 노나의 족보를 통해 다시 일류가 어떯게 퍼져나가며 시작된지를 알려주시며 그 많은 사람들이 각자가 각자의 삶을 통해 주님을 드러넀으리라 생각됩니다.
    몇년 지나다보면 아무의 기억에도 남지 않을 내 자신이지만 주님의 자녀로 살아간다는 자부심을 갖게해 주시어 비록 바닷가의 모래 한알이지만 맡겨진 기능을 잘 감당하며 끝나는 날 주님앞에 겸손히 서기를 기도합니다.

    Like

  3. 철저한 자기 관리가 필요합니다

    한 가정이 교회와 사회와 국가에 미치는 영향이 어느 정도인지를 조사하여 교육자료로 사용하기 위해 뉴욕 교육위원회가 두 사람을 선정하여 그들의 후손 5대까지를 조사해 보았다고 합니다. 두 사람 중 한사람은 미국의 명문 프린스턴 대학교의 제1대 총장이며 경건한 신학자요 부흥목사였던 죠나단 에드워즈(Jonathan Edwards) 이었고, 또 한 사람은 어린시절 에드워즈의 친구이며 뉴욕에서 술집을 경영하여 큰 거부가 된 마커스 슐츠 (Marcus Scgulth)라는 불신자 가정 이었습니다.

    죠나단 에드워즈의 족보는 직계 후손1394명중 대학 총장이 14명, 교수 100여명,의사가 60명,목회자가 100명,군인이 75명,저술가 85명,변호사와 판사등 법조인이 130명,공무원 80명,하원의원 3명,상원의원 2명,미국 부통령 1명그리고 260명은 평범한 신앙인으로 지냈다고 합니다. 한편 마커스 슐츠의 후손은 1,062명인데 그 가운데 교도소생활 5년 이상한 사람 96명, 정신병자 알코올 중독자 58명, 매춘부 65명, 전혀 학교를 다니지 못한 무식자 460명, 극빈자 286명이었다고 합니다.

    죠나단 에드워드 목사님은 특별한 일이 없을 때 매일 한 번씩 아내와 합심해서 기도했고 자녀들에게도 하루의 일과를 시작하기 전 기도하기를 가르쳤다고 합니다. 그의 죽을 때 그의 임종을 지켰던 딸에게 하나님을 신뢰하고 두려워 말라는 유언을 남긴 것은 그의 일평생 삶이 어떠했는지 잘 말해주는 것 같습니다.

    홍수로 인해 모두가 죽고 노아의 후손으로 시작된 인류의 계보는 시작부터 저주를 받은 함의 자손이 있었는가 하면 셈과 야벳과 같이 축복으로 시작한 자손도 있는 것을 보게 됩니다. 비록 시작이 다른 것 같아도 역사를 주관하시는 분은 하나님 이시기에 누구나 하나님을 찾는 자는 시대를 이끄는 사람이 될 수 있으며 하나님을 떠나 세상적 욕망으로 사는 자들은 아무리 조상이 축복으로 시작했다 할지라도 도태되는 후손만 남기는 것을 보게 됩니다.

    지금 내가 하나님의 자녀라는 사실은 놀라운 축복임을 깨닫게 됩니다. 특히 하나님을 섬기던 부모가 있었다는 것도 큰 축복인 것 같습니다. 나의 부모님이 남겨주신 믿음의 유산이 나의 자녀들에게도 전해지기를 기도드립니다. 죠나단 에드워즈 같은 분이 얼마나 철저하게 자신을 관리했는지 그의 삶과 마커스 슐츠의 삶은 너무 달랐습니다. 오늘 말씀을 묵상하며 나의 삶이 자녀들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겉과 속이 다르지 않은 색깔이 분명한 신앙을 가질 것을 다짐하게 합니다.

    Like

  4. 노아의 저주를 받은 아들 함의 자손이 길게 기록되어 있습니다. 들을 때마다 참 아름답다고 느끼는 엘가의 에니그마 변주곡에 니므롯 (Enigma Variation 9 “Nimrod”) 이 있는데 오늘 본문에 니므롯의 후손이 길게 이어집니다. 첫 용사이자 사냥꾼이랍니다. 니므롯의 후손은 아브라함의 후손들과 자주 부딪치고 싸우는 가나안 사람의 조상입니다. 작곡가 엘가는 영국인인데 친한 친구이며 자신의 음악생활에 도움이 되는 독일인 친구 예거 (Jaeger) 를 기려 니므롯을 작곡했답니다. 예거라는 독일 이름은 사냥꾼이라는 뜻이고 그 사냥꾼의 원래조상이 니므롯이기 때문이라지요. 마태복음을 여는 족보를 볼 때도 그렇지만 족보나 기념관에 새겨진 명단 등을 보면 생명의 일회성과 영원성을 동시에 느끼게 됩니다. 단 한 번뿐인 인생의 흔적은 이름 속에 남습니다. 남기는 이름마다 스토리가 붙습니다. 이름을 남기지만 실은 그 사람의 삶을 가장 짧게 압축시킨 스토리를 남기고 가는겁니다. 여러 사람과 나눌만한 좋은 스토리로 남는 이름이면 얼마나 좋을까요. 남을 따뜻하게 보호해 주거나, 멋진 장식품으로 대접 받는 호랑이의 가죽만도 못한 이름도 허다하지요. 엘가는 아름다운 음악으로 친구에게 보답했습니다. 바보, 얼간이 같은 안 좋은 슬랭으로 쓰이는 니므롯이 사냥과 싸움에 능한 민족의 시조였습니다. 내 이름에 어떤 스토리를 담아두고 갈지 생각하는 나이가 되었습니다. 고민됩니다.

    Like

  5. 사귐의 소리를 거듭 참여할 수록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목사님의 성서해설과 기여자들의 묵상을 통하여 많은 은혜를 받습니다. 나자신의 이름을 보더라도 저희 아버님이 어떤 뜻을 가지고 지으셨던지간에 나도 모르게 내 이름에 대한 이미지를 가지고 걸어온것 같습니다. 손자들의 이름을 지어주면서도 같은 생각을 가지고 기도하며 이름을 지어줍니다. 그런데 그러한 역사의식을 계속 가지고 살아야 할 이유를 성서속의 족보에서 발견하는 것 같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이렇게 수많은 인간이 나고 죽더라도 결코 그 하나라고 무의미한 존재로 살다가기를 원치 않으신다는 그 깊은 뜻을 발견하고 감사와 찬양을 드립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섬기게 되고 또한 말씀 묵상에 부르심을 받은 축복을 다시한번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이 말씀 묵상 나눔을 통하여 우리는 보이지 않는 사랑과 은혜의 공동체로 묶여져 있음을 느낍니다. 마음을 열고 겸손하게 나누는 자들의 묵상에 귀기우려 봅니다.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