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88편: 가장 어두운 시편

해설:

고라 자손의 시로 되어 있는 이 시편은 ‘가장 어두운 시편’이라고 불립니다. 절망 가운데서 구원을 호소하는 다른 탄원시편들에는 한 두 절이라도 구원에 대한 희망 혹은 믿음의 고백이 담겨 있는데, 이 시편은 “오직 어둠만이 나의 친구입니다”(18절)라는 절망적 고백으로 끝납니다. 그래서 정신분석학자들은 이 시편에서 우울증 환자의 전형적인 심리를 읽습니다.

먼저 시인은 하나님께 부르짖으며 응답해 주시기를 호소합니다(1-2절). 그는 자신이 처한 곤경에 대해 설명합니다. 그는 지금 심각한 질병에 걸려 헤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3-7절). 그는 자신이 “무덤으로 내려가는 사람과 다름이 없으며”(4절) “무덤에 누워 있는 살해된 자와 같다”(5절)고 탄식합니다. 시인은 하나님에게 그 책임을 돌립니다. 그는 주님의 손에서 끊어진 자와 같으며(5절) 자신을 칠흙같이 어두운 곳에 던져 버린 분이 바로 하나님이라고 말합니다(6절). “주님은 주님의 진노로 나를 짓눌렀으며, 주님의 파도로 나를 압도하였습니다”(7절)라고 말합니다. 

실제로 하나님께서 그에게 진노하여 그를 죽음에 이르도록 내버려 두신 것이 아니라, 시인이 그렇게 느낀 것입니다. 그것이 우울증의 전형적인 증상 중 하나입니다. 자신에게 일어난 모든 불행을 다른 사람 혹은 환경 탓이라고 생각합니다. 신앙인들은 그 탓을 하나님에게 돌립니다. 우리 마음의 움직임을 잘 아시는 하나님은 그런 투정을 다 들어 주십니다. 그런 투정과 원망과 불평을 통해 우울의 늪에서 빠져 나올 수 있기 때문입니다.

시인의 또 다른 문제는 외로움과 고독감입니다. 그의 상태로 인해 가까운 친구들마저 역겨운 것을 보는 것처럼 그를 멀리합니다(8절). 이 문제에 대해서도 시인은 그 책임을 하나님께 돌립니다. 그는 고통으로 인해 눈마저 흐려졌다고 고백합니다(9절).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그의 육신을 손상시킨 것입니다. 그래서 그는 온종일 두 손을 들고 기도하며 간구했지만 응답은 없습니다. 시인은, 죽고 나면 아무 것도 없으니 제발 자신이 죽기 전에 응답해 달라고 떼를 씁니다(10-12절). 이 지점에서 한 걸음 더 나가면 “차라리 죽는 것이 더 낫겠다”는 생각으로 넘어갑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울증이 자주 자살로 이어지는 것입니다. 

시인은 다시금 자신의 기도를 들어 주시지 않는 것에 대해 하나님께 호소합니다(13-14절). 그는 어릴 때부터 고통을 겪었고 지금까지 죽음의 문턱에서 살아온 사람입니다. 그렇기에 그는 말할 수 없는 두려움에 휩싸여 있습니다(15-17절). 질병에서 오는 고통에 더하여 사람들로부터 당하는 소외감으로 인해 그는 절망의 어두운 구덩이에 빠져 있습니다(18절). 

묵상:

미움은 사랑의 반대말이 아닙니다. 사랑이 있기에 미움의 감정이 생기는 것입니다. 그래서 사랑의 반대말은 무관심이라고 말합니다. 그 사람에 대한 관심을 끊으면 사랑의 감정도, 미움의 감정도 일어나지 않습니다. 마찬가지로 시인이 이 시편에서 토로한 절망의 감정은 하나님께 대한 불신에서 나온 것이 아닙니다. ‘불신’은 ‘믿음이 없는 것’입니다. 하나님을 인정하지 않는 것입니다. 따라서 불신의 사람은 하나님을 찾지 않습니다. 비록 자신의 불행의 원인을 하나님께 돌리고 아무런 믿음의 고백이나 소망의 표현도 없지만, 이 시인은 하나님을 믿었기에 그분 앞으로 나아와 기도하고 있는 것입니다. 

아마도 이 시인이 처한 것과 유사한 고통과 불행을 경험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이 시편에서 가장 큰 공감과 위로를 발견할 것입니다. 사실, 믿음의 고백이나 소망의 고백으로 끝나는 다른 탄식 시편을 읽을 때면 그 믿음과 소망이 너무 성급하다는 느낌을 받을 때가 있습니다. 실제로는 긴 기도와 묵상 후에 드린 고백인데, 우리가 읽을 때는 그 시간적인 간격이 보이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렇기에 차라리 이 시편처럼 칠흙같은 어둠의 절규로 끝나는 것이 더 깊은 위로와 공감을 느끼게 해 줍니다. 어줍잖은 말로 위로하기 보다 같이 울어주는 것이 더 큰 위로가 되는 것도 같은 이유라 할 것입니다

3 thoughts on “시편 88편: 가장 어두운 시편

  1. 이 시편과 같이 온 마음으로 주님을 원망하면서도 진실되이 기도를 드리는 것을 보면 나의 기도가 참으로 겉 돌아 왔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온갖 정성을 다해 하나님께 기도하며 끝이 보이지 않는 어둠 속에서도 하나님을 포기하지 않고 지속되는 절망속 에서도 주님께 향한 이 기도자의 믿음을 상기해 봅니다, 힘들어서 눈 마저 흐려지고 가까운 친구들 마저도 멀리 떠나게 하시는 하나님이 지만 끝까지 하나님께 호소하며 매달리는 이 시편 기자의 눈물어린 호소에 마음이 찐해 지는 아침입니다.
    주님 어떤 시련이 와서 외롭고 괴로와도 끝까지 주님을 의지하며 주님께만 하소연하는 믿음의 은총을 간구하는 아침입니다.

    Like

  2. 신실하신 주님을 믿습니다. 주님이 멀리 떠나 있다고 느낄지라도 함께 하시겠다는
    약속을 붙잡고 살도록 도와주십시오. 모든 친척 친구들이 비난하며 떠날지라도
    사랑의 하나님이 함께 하신다는 믿음을 갖도록 도와주십시오.
    겉 사람은 낡아가지만 속 사람이 이웃과 함께 나날이 새로워지는 오늘이 되도록
    인도하여 주십시오. 아멘.

    Like

  3. 어제는 “시온에서 난 사람”에 대해 묵상을 했습니다. 비록 올린 글이 날라가고 말았지만 7절 밖에 되지 않는 짧은 시편을 놓고 긴 시간 묵상을 했습니다. 이방 땅에서 나그네로 사는 이민자이면서 동시에 난민을 받아들이는 입장이 동전의 양면 같다는 생각도 하면서 하나님이 사랑하는 시온의 문 (마음의 문) 을 활짝 열고 모든 이들과 더불어 음악을 연주하는 세상을 그리는 노래로 읽었습니다. 이 아침에 읽는 시편은 어둡고 슬픈 노래입니다. 욥의 노래라고 제목을 붙여도 좋을 것 같이 살아있음이 괴로운 이들의 시입니다. 마지막 절 “어둠 만이 나의 가까운 친구가 되었습니다”에 이르니 “hello darkness my old friend…”로 시작하는 사이몬 앤 가펑클의 노래 “sound of silence”가 귓전에 들립니다. 어떤 일을 겪어 마음이 이 지경이 되었는지 모르지만 정도의 차이일 뿐 우리도 이렇게 깊은 슬픔, 비탄에 빠질 때가 있습니다. 하나님을 향해 손을 들고 간구하지만 나를 버리신 것 같고, 내게서 숨는 것 같은 하나님. 더 이상 하나님이 기억하지도, 보호하지도 않는 자가 된 것 같은 심정…그런데도 노래의 시작은 “나를 구원하시는 하나님이여”라고 합니다. 이 기도가 주 앞에 이르기를 바란다며 부르짖음에 귀를 기울여 달라고 청합니다. 뒤집어서 “나의 친구 어두움이여…(사이먼 앤 가펑클 노래처럼)” 라고 마지막 절에서 시작해 나를 구원하시는 하나님이여!로 끝내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어쩌면 시인의 마음 속에는 하나님을 향한 원망과 희망이 시작과 끝의 구별없이 원처럼 돌아가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오늘 시인이 처한 삶의 자리는 홀로 주님 앞에 서서 수련하는 수도자가 아니라 우리처럼 사람들과 섞여 세상 안에서 사는 이들의 자리라는 생각을 합니다. 하나님이 “무덤 속”이나 “잊혀진 땅”에서 알려진들 무슨 소용이 있겠냐고 합니다. 자기를 외면하고 무시하는 사람들 앞에 회복된 모습으로 다시 서고 싶은겁니다. 자신을 구원하시는 분은 하나님이심을 세상도 알게 하고 싶은겁니다. 여호와 우리를 구원하시는 하나님…하나님을 의지합니다.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