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91편: 순진한 기대

해설:

이 시편에는 표제가 붙어 있지 않습니다. 원래 90편의 일부였던 것이 편집 과정에서 별도의 시편으로 나뉘었을지 모릅니다.

시인은 깊은 묵상과 기도 중에 자기 자신에게 말합니다. 1절부터 13절까지는 시인의 내면에서 두 자아가 나누는 영적 대화입니다. 한 자아가 다른 자아에게 “전능하신 분의 그늘”(1절) 아래에 머물러 살게 될 것이라고 축복합니다. 이 비유는 팔레스틴의 상황을 감안하고 읽어야 합니다. 하루 종일 따가운 태양볕이 내리 쪼이는 그곳에서 나무 그늘을 만나는 것은 큰 기쁨입니다. 하나님을 믿고 의지하는 사람은 마치 뜨거운 대낮에 나무 그늘 아래 쉬고 있는 사람과 같습니다. 그러자 내면의 또 다른 자아가 “나는 주님께 ‘주님은 나의 피난처, 나의 요새, 내가 의지할 하나님’이라고 말하겠다”고 대답합니다(2절).

그 말을 듣고 다른 자아가, 그 믿음 그대로 하나님께서 그를 여러 가지의 위험으로부터 보호해 주실 것이라고 응답합니다(3-13절). 그는 인간이 당할 수 있는 모든 위험을 열거합니다. 죽을 병(3절), 밤에 찾아드는 공포, 낮에 날아드는 화살(5절), 흑암을 틈타서 퍼지는 염병, 백주에 덥치는 재앙(6절) 그리고 악한 자들로부터의 공격(7-8절)까지. 이 모든 위험으로 인해 다른 사람은 다 넘어져도 그는 넘어지지 않을 것이며, 그를 해치려는 악인들이 보응 받는 것을 보게 될 것입니다. 그에게는 “어떤 불행도 찾아오지 않을 것”이며 “어떤 재앙도 가까이하지 못할 것”(10절)입니다. 하나님께서 천사들을 명하셔서 오고 가는 모든 길에서 그를 지켜 주실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내적 대화로 묵상을 이어가는 중에 하나님의 말씀이 시인의 마음에 와 닿습니다. 내면의 두 자아의 대화에 대해 하나님께서 하시는 말씀(14-16절)은 충격입니다. “그가 고난 받을 때에, 내가 그와 함께 하겠다”(15절)는 말씀은 앞에서 시인이 고백한 순진한 기대감에 찬물을 끼얹는 것 같습니다. 시인은 전능하신 분의 그늘 아래에 있는 사람에게 그 어떤 고난도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는데, 하나님께서는 그 사람이 고난 받는 것을 당연한 것으로 여깁니다. 다만, 고난 중에 하나님께서 함께 하시고 기도에 응답하시고 구원해 주실 것이라고 하십니다. 

묵상:

전능하신 분의 그늘 아래에 머물러 사는 사람에 대한 이 시인의 고백은 참으로 감미롭습니다. 하나님을 의지하고 살아가는 사람에게는 그 어떤 불행도, 그 어떤 재앙도 가까이 하지 않는다는 것이 진실이라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네 왼쪽에서 천 명이 넘어지고, 네 오른쪽에서 만 명이 쓰러져도, 네게는 재앙이 가까이 오지 못할 것이다”(7절)라는 말이 사실이라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만일 그렇게 된다면 하나님을 의지하지 않을 사람이 누구이겠습니까? 만일 그렇게 된다면, 즉시로 이 땅에 하나님 나라가 이루어질 것입니다. 

현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하나님을 전적으로 의지하고 그분의 뜻을 따라 의롭고 거룩하게 살아가는 사람에게도 질병은 닥쳐 오고 불행이 엄습해 옵니다. 적의 공격을 받아 모두가 쓰러질 때 전능하신 분을 의지하는 사람도 함께 쓰러집니다. 그뿐 아니라, 의롭고 거룩하게 살아가는 것은 이 세상에서 손해와 반대와 고난을 자초하는 것이 될 때가 많습니다. 죄악 된 현실 속에서 하나님을 믿고 사는 것은 불행을 피하는 길이 아니라 오히려 불행을 자초하는 것일 경우가 더 많습니다. 그러니 시인이 이 시편의 전반부에서 표현한 기대감은 순진하다 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돌보심에 대한 순진한 기대는 자주 시험 거리가 됩니다. 사탄이 예수님을 시험할 때 11절과 12절을 인용했던 것(마 4:6)을 기억해야 합니다. 예수께서 하나님에 대한 순진한 기대감을 가지고 계셨다면 성전 꼭대기에서 뛰어 내렸을지 모릅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하나님의 전능하심이 그렇게 순진한 방식으로 움직이는 것이 아님을 아셨습니다. 시인의 순진한 기대감에 대해 하나님은 “그가 고난을 받을 때에 내가 그와 함께 있겠다”(15절)고 답하십니다. 전능자의 그늘 아래에 사는 사람도 때로 고난을 피할 수 없습니다. 하나님은 당신을 믿는 사람들만 고난을 피하게 하시는 분이 아니라 고난 중에 함께 하시면서 그 고난을 통과할 수 있게 하시는 분입니다. 믿음은 고난을 피하게 해 주는 마법이 아니라 고난을 통해 새롭게 빚어지고 고난을 딛고 일어서게 하는 능력입니다. 하나님은 그 과정에 함께 하십니다. 

 

 

3 thoughts on “시편 91편: 순진한 기대

  1. 현실에서 일어나는 모든 생노애락을 주관하시는 하나님, 어떤 역경과 곤경에 처할지라도 오직 믿을 분은 하나님임을 자백합니다, 스스로 파 놓은 무덤에 빠지지 않게 하시고 스스로 설치 한 덧에 걸리지 않게 늘 깨어서 기도하며 하나님의 영의 이끄심을 따르게 하소서.
    나의 기도에 응답하시며 내가 고난을 받을 때도 함께 하시는 주님, 주님의 깃 안에서 평안와 안식을 얻으려 합니다.
    오늘도 주님 함께해 주십시요.

    Like

  2. 고난과 역경이 닥쳐와도 변치않는 주님의 은혜를 바라보며 달갑게 감수 하기를
    원합니다. 시련과 박해가 주님의 그늘안에서 받는 영적 훈련이라고 생각하고
    감사히 견뎌내는 믿음이 필요합니다. 좁고 힘든길을 이웃과 더불어 주님의 사랑을
    맛 보며 걷는 오늘이 되도록 도와주십시오. 아멘.

    Like

  3. 시인의 자아가 내면에서 주고 받는 대화라고 되어 있는데 내가 읽는 성경은 줄곧 “여러분을” 보호하고, “여러분을” 감싸주시고, “여러분을” 두렵게 하지 못하고…등등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마치 여러 사람을 안심 시키는 연설처럼 읽히기도 합니다. “여러분은 사자와 독사 위를 짓밟고 지나가고 힘센 사자와 뱀을 짓누를 것입니다 (13절)” 부분에선 마틴 루터 킹 목사님의 I have a dream 연설의 일부를 보는 것 같습니다. 해설 말씀의 핵심부분인 15절 고난 받을 때에 함께 하겠다는 하나님의 말씀도 “그가 어려울 때, 그와 함께 있을 것이다. 내가 그를 구원하고, 그를 높여줄 것이다”라고 되어 있으며 메세지 성경은 “Call me and I will answer, be at your side in bad times; I’ll rescue you, then throw you a party” 어려운 시절은 누구나 겪는 자연스러운 일처럼 덜 무섭게 그려져 있습니다. 어떤 번역으로 이 시를 읽든 하나님을 믿으면 구원해 주실 것이라는 믿음을 강조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살면서 별다른 고생 하지 않고 큰 위험도 없이 순탄하게 살아온 사람들을 볼 때가 있습니다. 감사한 일입니다. 하나님을 믿기에 낙천적인 생각으로 “긍정의 힘”을 강조하며 사는 사람을 굳이 나쁘게 볼 필요가 없습니다. 믿음이 있다면 모든 것이 선하게, 잘 풀릴 것이라는 긍정적인 사고를 하게 됩니다. 그렇지만 이런 시각 “만” 고집하는 것이 문제입니다. 본인이 뭔가 잘못했으니까 고난과 고통이 온 것이라는 듯 어려움에 놓인 사람에게 잘못을 돌리는 야릇한 시각이 있습니다. 나쁜 일이 랜덤하게 일어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굳이 원인과 결과의 법칙 안에서 이유를 찾으려다보니 누군가 잘못한 사람이 있고, 동기를 부여한 측이 있는 것으로 생각합니다. 믿음의 길을 가는 것은 남들과 전혀 다른 길을 가는 것이라고 착각할 때가 있습니다. 믿는 이들은 사는게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맞기도 하고 틀리기도 한 말입니다. 믿음의 길이라면 평지, 양지, 꽃길, 포장대로…를 떠올립니다. 믿는 이들은 길이 다른게 아니라 걸음이 다른 것 아닐까요. 믿는 사람도 비가 오면 젖어야 하고, 바람 불면 피해야 하고, 어둠이 내리면 쉬어야 하지 않나요. 부모로서 자식에게 해 줄 수 있는 것은 안전한 길만 골라 갈 수 있는 특수 네비게이션 기술이 아니라 위험한 길에 접어 들어도 두려움에 함몰되지 말고 그 자리를 벗어날 수 있도록 주변을 잘 살펴보고, 침착하게 도움을 기다리면서 정신을 놓지 말라고 가르치는 일입니다. Do your best, but sometimes it’s not enough. Nothing is guaranteed. We are never in charge.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