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세아서 13장: 하나님 없는 인생

해설:

이스라엘에 대한 하나님의 심판의 말씀이 이어집니다. 과거에 이스라엘이 주변 국가들에게 위협적인 존재가 되었던 적이 있었습니다(1절). 그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 제사장의 나라로 살아갈 때의 일입니다. 하지만 그들은 하나님께 등 지고 바알을 숭배하면서 죄악에 빠졌고 그로 인해 국력이 급격히 약화되었습니다(2절). 우상 숭배로 인해 그들은 “아침 안개처럼 되고, 이른 새벽에 사라지는 이슬처럼” 혹은 “타작 마당에서 바람에 날려 나가는 쭉정이처럼” 혹은 “굴뚝에서 나오는 연기처럼”(3절) 되어 버릴 것입니다.

이스라엘은 주 하나님께서 그들을 위해 어떤 일을 하셨는지를 망각했습니다. 하나님은 그들을 이집트 땅에서 이끌어 내시고 메마른 광야에서 그들을 먹이시고 돌보셨습니다(4-5절). 마침내 그들은 약속의 땅 가나안에 정착하여 번영을 구가하자 “마음이 교만해지더니”(6절) 마침내 하나님을 잊어 버렸습니다. 그들의 타락은 더 이상 두고 볼 수가 없는 지경에 이르렀기에 하나님은 그들을 앗시리아의 손에 넘기십니다. 그 심판은 마치 먹잇감을 보고 사자나 표범이 달려 드는 것과 같을 것입니다(7-8절).

이스라엘이 망한 것은 그들의 그릇된 선택 때문입니다. 진정으로 그들을 도와 줄 하나님을 외면하고 왕과 대신들 그리고 주변 강대국을 의지했기 때문입니다(9-10절). 하나님은 이스라엘이 다른 나라처럼 왕정 국가가 되기를 원치 않으셨습니다. 하지만 이스라엘 백성은 보이지 않는 하나님을 왕으로 섬기고 살아갈 만큼 영적으로 성숙하지 못했고, 다른 나라처럼 자신들을 다스려 줄 왕을 달라고 간청했습니다(삼상 8장). 왕들이 자신들을 진심으로 위해 줄 것으로 오해했던 것입니다. 이제 하나님은 백성의 안위는 고사하고 자신들의 탐욕만을 채우는 왕들을 폐해 버릴 것이라고 하십니다(11절). 

이스라엘은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그들은 마치 해산을 앞 둔 어린 아기와 같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해산의 진통을 마다하며 모태에 그대로 머물러 있기를 원합니다(12-13절). 그들은 그것이 사는 길이라고 생각했지만 실은 죽는 길입니다. 그들을 구원할 분은 하나님 밖에 없는데, 그들은 구원할 능력이 없는 우상에게 구원을 호소했습니다. 그렇기에 그들은 결국 패망을 당할 것입니다(15절). 당시의 전쟁은 인간의 야만성이 절제없이 표출되던 시기였습니다. 그런 끔찍한 운명이 이스라엘을 기다리고 있었던 것입니다(16절).

하나님은 이 암울한 심판의 말씀 한 가운데 희망의 말씀 하나를 던지십니다. “스올의 권세”와 “사망”(14절)은 같은 의미입니다. 절망의 상황에 처한 이스라엘을 하나님께서 구해 내시겠다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사망아, 네 재앙이 어디 있느냐? 스올아, 네 멸망이 어디에 있느냐?”고 물으십니다. 바울 사도는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에 대해 설명하는 중에 이 말씀을 인용합니다(고전 15:54-55절). 하나님께서 그 전능의 손을 뻗으신다면 죽음의 세력도, 지옥의 권세도 힘을 잃어 버립니다.

묵상:

알고 보면, 인간은 얼마나 어리석은지요! 우리는 하나님의 다스림 아래에 사는 것이 구속 받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나님을 떠나는 것이 자유를 얻는 길이요 행복을 얻는 길이라고 생각합니다. 인간을 진실로 위하고 복되게 인도하실 수 있는 분은 하나님뿐인데, 우리는 그분의 사랑에 권태를 느끼고 우상의 품을 찾습니다. 

실상은 그 반대입니다. 하나님을 떠나는 것은 곧 생명을 상실하는 것입니다. 그분에게 등을 돌리는 것은 진리를 버리고 거짓을 선택하는 것입니다. 그분을 멀리하는 것은 참된 사랑을 버리고 거짓 쾌락을 택하는 것입니다. 그분 없이 사는 것은 우리를 진실로 도울 수 있는 분을 떠나는 일입니다. 

하나님 없는 인생의 어둠과 공허와 무의미에 대해 하나님은 “아침 안개”와 같고 “이른 새벽에 사라지는 이슬”과 같으며 “타작 마당에서 바람에 날려 나가는 쭉정이”와 같고 “굴뚝에서 나오는 연기”(3절)와 같다고 말씀하십니다. 영원하신 하나님에게 잇대어 있지 않은 인생은 이렇게 덧없고 공허하고 향방 없는 것이 되어 버린다는 뜻입니다. 

 

3 thoughts on “호세아서 13장: 하나님 없는 인생

  1. 하나님이 우리 안에서 떠 나실 때의 암흑을 상상하며 주님의 임재가 얼마나 귀한 것인 가를 생각해 보게 하는 말씀입니다.
    잘 못 된 생각에서 회개하고 늘 주님의 날개 밑에서 평화와 행복을 찾는 지혜를 주시고 눈에 보이는 우상들을 멀리하게 하시고 내 안의 주님께 만 으지하며 주님과 늘 사귀는 슬기로움을 주시고 삶의 초점이 주님께 마추어 놓는 믿음을 주십시요.
    주님 곁에서 머무는 오늘 하루가 되기를 간구합니다.

    Like

  2. 주님만이 진리이고 생명임을 깨닫는 지혜를 원합니다. 넓고 평탄한 신작로의 유혹에
    빠지지 말고, 좁고 높고 험한곳 같으나 함께하시는 주님만 의지하고 걸으면 기뻐하며
    걸을수있다는 믿음이 필요합니다. 이웃과 함께 올바른 길을 매일 매일 걷도록 도와
    주십시오. 아멘.

    Like

  3. 하나님을 따르지 않고 제 멋대로 사는 인생의 초라한 모습을 봅니다. 속이 썩어가는 데도 겉만 가꾸는 어리석음. 계속 먹는데도 배고픔이 사라지지 않는 허망함. 하나님께 등을 돌린채 멸망의 낭떠러지까지 걸어가지 말고 어서 발을 돌려 하나님을 향하기를 원합니다. 자비를 베푸시고, 또 용서해 주옵소서. 스스로 어쩌지 못하는 우리를 불쌍히 여기시고 우리 안에 회개와 갱신의 숨을 불어넣어 주소서.

    Lik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