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린도후서 7장: 구원에 이르게 하는 회개

해설: "이러한 약속"(1절)은 바로 앞(6:16-18)에서 인용한 예언의 말씀을 가리킵니다. 바울 사도는 이사야와 예레미야와 에스겔의 예언을 인용하여 하나님께서 믿는 자들과 함께 하신다는 사실을 강조합니다. 그런 근거에서 사도는 "육과 영의 모든 더러움에서 떠나서, 자신을 깨끗하게 하며, 하나님을 두려워하는 가운데 온전히 거룩하게 됩시다"라고 권면합니다. 우리의 존재가 성령의 전이 되었으니 거룩하게 살아야 할 책임이 주어진 것입니다. 어찌보면, 이 말씀이 … Continue reading 고린도후서 7장: 구원에 이르게 하는 회개

고린도후서 6장: 하나님의 일꾼으로 사는 것

해설: 바울 사도는 "하나님의 은혜를 헛되이 받지 않도록 하십시오"(1절)라고 권면합니다. 믿는 사람들은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통해 하나님의 무조건적인 은혜를 받습니다. 그 은혜는 믿는 사람들을 은혜의 사람으로 변화시킵니다. 고린도 교인들 일부는 바울을 근거도 없이 비난하고 헐뜯음으로써 하나님의 은혜를 헛되게 하고 있습니다. 바울 사도는 "무슨 일에 있어서나 하나님의 일꾼답게 처신"(1절, 4절)해 왔다고 자부합니다.  하나님의 일꾼답게 처신한다는 것은 … Continue reading 고린도후서 6장: 하나님의 일꾼으로 사는 것

고린도후서 5장: 보라, 새 세상을!

해설: 앞에서 "보이지 않는 것" 즉 "영원한 것"(4:18)에 대해 언급한 바울은 영원한 생명에 대한 자신의 믿음과 소망을 밝힙니다. "땅에 있는 우리의 장막집"(1절)은 우리의 육신적인 생명을 의미하기도 하고 물질 세계를 의미하기도 합니다. 우리의 육신과 물질 세계는 하나님의 영원한 나라의 일부입니다. 지금 우리는 육신과 물질 세계만을 보고 있지만, 마지막 날이 되면 그 모든 것이 하나님의 영원한 차원으로 … Continue reading 고린도후서 5장: 보라, 새 세상을!

고린도후서 4장: 흔들리지 않는 터전

해설: 앞에서 바울은 하나님의 은혜로써 새 언약의 일꾼이 되었음을 밝혔습니다. 그렇기에 새 언약의 일꾼으로 일하는 중에 오해와 모함과 비난을 당해도 "낙심하지 않습니다"(1절). "부끄러워서 드러내지 못할 일들"(2절) 때문에 비판 받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는 "간교하게 행하지도 않고, 하나님의 말씀을 왜곡하지도" 않았습니다. 그는 언제라도 자신의 모든 것을 드러낼 수 있을만큼 깨끗하고 거룩하게 살기 위해 힘써 왔습니다. 그럼에도 … Continue reading 고린도후서 4장: 흔들리지 않는 터전

고린도후서 3장: 그리스도께서 쓰신 편지

해설: 앞에서 바울은 자신이 "하나님이 보시는 앞에서, 그리스도 안에서"(2:17) 정직하고 신실하게 복음을 전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그것이 자화자찬이 아니라고 말하면서(1절) 다른 사람의 추천장조차도 자신에게는 필요하지 않다고 말합니다. 고린도 교인들이 그에게 있어서 가장 강력한 추천장이기 때문입니다(2절). 그들에게 일어난 삶의 변화가 바울이 어떻게 사역했는지를 보여 주는 증거라는 뜻입니다. 바울은 그들을 "그리스도께서 쓰신 편지"(3절)로 묘사합니다. 그들을 변화시킨 것은 … Continue reading 고린도후서 3장: 그리스도께서 쓰신 편지

고린도후서 2장: 그리스도의 향기

해설: 고린도후서 2장과 7장의 행간을 읽어 보면 이 편지가 쓰여지기 전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를 추측할 수 있습니다. 고린도전서를 써 보낸 후에 바울은 고린도를 방문했는데, "나를 기쁘게 해야 할 그 사람들"(3절) 즉 바울을 가까이 따랐던 사람들로부터 "마음 아픈 일"(3절)을 당했습니다. 그래서 바울은 서둘러 고린도를 떠났고 얼마 후에 "많은 눈물을 흘리면서"(4절) 편지를 써 보냈습니다. 그들의 회개를 요청하는 … Continue reading 고린도후서 2장: 그리스도의 향기

고린도후서 1장: 환난 가운데 만나는 하나님

해설: 바울은 고린도 교회에 여러 편의 편지를 써 보냈습니다. 그 중에 두 개만 우리에게 남겨져 있습니다.  고린도전서를 써 보낸 후 사도 바울은 또 다시 편지를 써야 할 상황이 생겼습니다. 그는 먼저 당시 편지 양식에 따라 자신과 디모데가 "고린도에 있는 하나님의 교회와,  온 아가야에 있는 모든 성도에게"(1절) 써 보내는 편지임을 밝힙니다. 바울의 다른 편지도 마찬가지이지만, 그의 … Continue reading 고린도후서 1장: 환난 가운데 만나는 하나님

시편 105편: 역사를 기억하는 이유

해설: 이 시편은 다음에 이어지는 106편과 한 쌍을 이룹니다. 두 시편 모두 이스라엘의 역사에서 드러난 하나님의 은혜를 노래합니다. 105편은 하나님께서 당신의 언약에 신실하셨다는 사실을 강조하고, 106편은 이스라엘의 신실하지 못함을 강조합니다. 또한 이 시편의 첫 15절은 역대상 16장 8-22절에 동일하게 기록되어 있습니다. 역대상에 의하면, 다윗은 언약궤를 다시 찾아 왔을 때 이렇게 기도했습니다. 그러니까 이 시편의 저자는 … Continue reading 시편 105편: 역사를 기억하는 이유

시편 104편: 창조하시고 다스리시는 하나님

해설: 시편 103편에서는 인간에 대한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을 노래했는데, 104편에서는 하나님의 창조 사역을 두고 찬양을 올립니다.  그는 먼저 창조주 하나님의 더 없이 위대하심을 찬양합니다. 온 우주와 그 안에서 일어나는 모든 현상들은 창조주 하나님이 얼마나 놀라운 분이신지를 드러냅니다. 마음의 눈을 뜨고 피조 세계를 통해 드러난 그분의 영광을 본다면 그분 앞에 엎드려 찬양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1-4절). 이어서 … Continue reading 시편 104편: 창조하시고 다스리시는 하나님

시편 103편: 하나님의 사랑의 이유

해설: 이 시편은 '시로 쓴 신학'이라고 이름 지을 수 있을 것입니다. 다윗의 시편으로 분류되어 있는 이 시편은 하나님의 속성에 대한 고백으로 가득합니다. 다윗이 이 시편을 지었다면 인생 말년에 쓴 것이 분명합니다. 하나님이 얼마나 은혜로운 분이시며 인간이 얼마나 연약한 존재인지를 절절히 경험한 사람의 고백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이것은 한 사람의 '체험적 신론'이라고도 부를 수 있습니다.  먼저 다윗은 … Continue reading 시편 103편: 하나님의 사랑의 이유